감악산 산행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일시 : 2008.10.18  산행장소 : 경기 5악의 하나인 경기도 양주의 감악산 < 675m>
산행구간 : 법륜사 - 임꺽정봉 - 감악산정상 - 까치봉 - 법륜사 < 약 7.5km>
산행인원 : 세담 1인 산행    날씨 : 무더우며 시계불량! <안개와 먼지층으로 인한>
- 감악산을 내려와 부랴부랴 장비를 다시꾸려서 단풍이 끝물로 접어든 설악산으로 내달렸다. 아무리 생각해봐도 이가을에 설악을 한번도 가지않은 것이 두고두고 후회 될것 같았다. 감악의 이야기 이후 두편에 걸쳐 설악의 이야기를 올릴예정이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악산은 경기 5악 < 화악산,운악산,관악산,송악산,감악산> 에 속하는 산으로 임꺽정봉이 대표적이며
산림청에서 선정한 100대 명산에 소속되어 있으나 산세가 작아 아쉬움이 남는 산이다.
오늘은 파주시 지역에 속한 법륜사로 오르기로 하고 매표소< 1,000원> 를 지나 주차후 법륜사 앞으로 오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산로 초입부터 제법 가을 풍경이 뭍어 나는것이 기대를 갖게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감악산 이란 이름 답게 숯가마터를 지나면서 돌들로 이루어진 너덜길이  계속 오르막을 형성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농사를 짓지 않고 오래 묵혀두어서 인지 자그마한 밭엔 잡초가 무성하소 "묵은밭" 이란 표지판 만 서 있다. 하산시에 왼쪽인 까치봉에서 이곳을 거쳐갈 계획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금 오르고 나면 "만남의 숲"이다. 이곳에서 바로 임꺽정 봉 방향으로 <우측>올라 능선을 타야 하는데
붉은 단풍잎만 쫒아다니다가 직진 급경사로를 향하고 말았다.< 이곳에서 반드시 우회전하여 올라서야 제대로 된 감악산 환종주가 가능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풍잎이 제법 예쁘게 물든 곳이 많다. 가을의 전령답게 산 중턱 부터 등산로 간간이 붉은 단풍 들이 어우러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처음으로 휴식을 취한 약수터! 계속 되는 오르막 길이어서 이곳에서 쉬었다가는 것이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급경사 너덜을 오르고 나면 능선 안부로 이어지는 가파른 계단이 나온다.
제법 땀을 흘려야  하는 구간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선 안부에 올라서면 이정표가 나온다. 좌측 정상,우측 임꺽정봉.....
일단 임꺽정봉 방향으로 우회전 하여 계단으로 올라서는데 정상 부근이라 그런지 단풍길이 아름답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근한 가을의 오솔길 같은 능선길이 있는데 이곳은 정상을 향할때 내려 오기로 하고 왼쪽 내리막으로
돌아서 임꺽정봉을 바로 올라가기로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잠시 내리막을 거쳐 다시 오르기 시작하면  임꺽정봉을 향한  첫번째 암봉길이 나온다.
              계단을 공사중이라 왼쪽으로 밧줄을 잡고 올라야 한다. k2등산화<서브제로>도 테스트
             할겸 밧줄을 잡지 않고 올라보는데 밑창의 접지력이 대단히 좋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꺽정봉으로 오르는 마지막 암봉이다. 이 곳을 올라서야 임꺽정봉 정상<절벽>위에
              설수 있다.그리 높지는 않지만 타고 올라야 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꺽정 봉에서 장군봉 방향의 능선을 바라본다.
애초의 계획대로 진행 했더라면 저 능선을 타고 절벽을 감상하며 오를수 있었는데....아쉽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임꺽정 봉에서 새까만 절벽아래로 바라다 보이는 심암 저수지! 하지만 오늘은 개스층과 미세 먼지층이 두터워 조망이 꽝! 이다......축령산의 남이장군 바위와 흡사한 풍경을 지니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절벽 아래로는 나무잎들이  단풍으로 물들어 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곳은 암봉을 내려와 우측으로 돌면  있는 임꺽정<설인귀굴?> 굴 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 공사장 옆에 밧줄을 잡고 직벽구간을 올라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암봉위에서 저 멀리 정상 뒤편 능선을 바라보니 산 꼭대기 암봉위에 성모마리아상이 서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 능선부에는 벌써 말라가고 있는 단풍도 보이고 상수리 나무들은 겨울 모습들을 하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솔길.....능선의 이 오솔길은 가을 산에 와 있음을 더 실감케 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으로 향하느 계단이다. 주위는 온통 단풍잎들이 붉게 치장하고..... 가만! '고릴라바위' 란 간판이 서 있는데 주위를 둘러봐도 그런 바위는 안보이네???? 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에 섰다. 커다란 넓은 공터와 군사시설  그리고 높다란 방송용? 철탑이 자리하고 있어서 산규모에 비해 제법 웅장하다.  토요일이고 100대명산에 속한 산이라 그런지 이곳엔 사람들이 제법 북적댄다.
산에서 시끄러운 것은 질색!!!! 어여 하산하자.....ㅎ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도 변함없이 인증샷은 남기고.... 오른쪽 뒤의 돌덩이가 "설인귀"가 세웠다는 설과
             진흥왕의 제5 순수비란 설이 있는 아주 오래된 비석이다. 글씨가 모두 풍화되어 보이지 않는데
             그렇다고 해서 산객들이 기대고 주무르고 하는데 ~~~~남아 나려나?????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 아래의 훌륭한 전망대 팔각정으로 하산을 위해 내려 섰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저 들판 너머로 북한 개성의 '송악산'이 보여야 하는데 오늘은 시계가 엉망이라 코밑의 임진강도 보이지 않는다. 아쉽지만 이것이 감악과 나의 인연이라라~~~~

사용자 삽입 이미지
             팔각정에서 뒤 돌아본 정상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대 바로 아래의 하산로에 물든 단풍

사용자 삽입 이미지
             걸음 을 재촉해 본다. 줌으로 당겨보니 저 멀리에 오늘의 마지막 봉우리 까치봉이
             눈에 들어온다.
             어찌된 일인지 까치는 눈에 안보이고 까마귀들만~~~~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기온이 높다. 무려 29도! 가을 산행이 무더위로 힘들어 보긴 처음이다....
마침 얼려온 냉동 드라이 맥주~~~~에 간단한 간식으로 .....절벽위의 맥주 맛이 시원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까치봉에 당도! 하여 보니 봉우리라고 하기엔 조금 무리가 있고 능선의 연결점에 암봉이 하나 들어서 있는 정도이다. 뙤약볕때문에 바로 내려선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라가는 길이 돌투성이 너덜길이었다면 이 까치봉 하산길은 편안한 육산이다. 흙먼지 펄펄 날리며
부드러운 하산길을 재촉하는데 분당에 있는 산악회에서 붙힌 표지기가 보인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곳에서 죄측 급경사 계단으로 내려서야 매표소 방향 주차장으로 내려갈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름길에서 경유했던 묵은 밭을 지나 법륜사로 내려서는 길은 다시 너덜이다.....

오늘도 3시간 30분여의 가벼운 산행을 마감한다.
100대 명산이라 조금은 기대를 했었는데 기대에 미치지 못한 산이다.
가족 동반하여 간단하게 다녀 올수 있는 산이며  묵은 밭에서 까치봉능선으로 올라 - 정상 - 임꺽정봉 - 신암저수지 방향으로 내려서면 자장 멋진 종주 코스가 될것 같다.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아름다운 산행 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1. 허....군대 훈련소에서 행군한 곳이 감악산 정상이었는데....세담님의 블로그에서 감악산 이야기를 보니 그 시절이 기억나네요..
    전 발에 땀이 많은 체질이라 동네 뒷산 오르고 나서 보니 약간 축축한 느낌이 들던데요(이건 땀 많은 저의 체질이 이유가 되겠죠..)

    • 감악산을 오래전에 다녀 오신거나 마찬가지네요~~ㅎㅎㅎ
      땀이 차는 문제는 등산화의 기능성도 중요하지만 등산양말을 소재가 좋은 것으로 선택하는 것도 중요하답니다.

    • 훈련소땐 훈련이라는 명목으로 행군겸 올라간 거라서....산에 올라갈려고 훈련소 밖에 나왔을때가 더 기억에 남네요...

  2. 좋은산 다녀오셨네요.. 전 지난 겨울 이곳에 갔다가.. 다리를 다쳤다는..ㅜ.ㅜ 잘 보고 갑니다.

  3. 단풍에 정신이 팔려 코스아웃~ 세담님도 그런 실수 하시는군요. ^^)~
    사진찍다 도로로 떨어져서 몇번 죽을뻔한 기억이 저에게도...(...)

    그나저나 벌써 말라가는 단풍이 있다니...큰일입니다...요번 주말까지만 버텨줌 좋겠어요. ㅠ_ㅠ);;;

    • 산이란 곳이 잠시 한눈 팔다보면
      엉뚱한 길로 가게되지요~~~
      경기도의 단풍은 이제 시작이니 넘 걱정 마세요

  4. 세상에~~
    저렇게 길도 없는 데를 다니시는군요
    에고~~
    지는 절대로 산에 못갈거 같은~^^;;

  5. 짧은 가을 비경 놓치지 않고 다니시며 항상 좋은 선물 주시네요.
    세담님의 분주함 덕에 덩달아 곳곳의 명산에 다니는 느낌입니다..
    훔~~~!
    등산화 좋습니다..(근데 넘 자랑이^^)

    • 자랑이 심했나요???? ㅋㅋㅋ
      그게 또 서포터즈의 미션이니깡~~~~
      등산화도 좋은거 맞구요!!!ㅎㅎㅎ

  6. .
    造物小兒眞好弄, 博沙戱作千峯象. 慈山首尾羌帥數州. 天外廻翔餘無鳳
    조물주는 어린아이처럼 장난을 좋아하였는지
    모래를 모아다가 많은 산봉우리를 만들었네
    이 산머리에서 끝까지 몇 고을을 깔고 앉았는데
    그 모습 하늘을 뚫고나는 봉황과 같도다

    ....고려시인 林春(임춘)이 감악산을 노래산 시로
    산 풍광이 아주 깊이있고 멋스럽게 표현된 느낌이 팍!
    내가 한때 적을 두었던 "산수정"의 길안내 리본이
    그냥 보기만 해도 참 정겹게 느껴지네^^*

  7. 산은 점점 변해가는데 그걸 요기서만 보고 있다는게 아쉽네요...
    금방이라도 달려가고픈 맘 간절합니다.

  8. 저.. 감악산에 올해만 두번 갈려고 했는데 너무 멀어서.. ^^;

    이거 왠지 단풍보니 달려가고 싶다능.. ;;

    PS. 맥주는 얼린 카멜백 옆에~~ ^^;

  9. 산에서 먹는 맥주한잔. 최고져^^; 이미 산들은 알록달록 이쁜 옷들을 입었군요. 사진으로만 본다는게 쪼~금 아쉽습니다. 하지만 주말에 한번 산에 갈려구요^^;

    • 다음 주초엔 Arone 님 산행기를 읽을수 있겠군요~~
      시원한 맥주 꼭 챙겨가시구요 ㅎㅎㅎ

  10. 우아, 산은 벌써 가을이네요..
    날이 너무 더워 가을은 안올라나부다~ 막 이러고 있었는데..^^
    오늘은, 고개를 들어 함 나무들을 유심히 봐야겠습니다.
    단풍을 못본거 같은데..ㅠ

    • 제가 사는 곳은 이제 가로수도 단풍이 들기 시작하는데 그놈의 전선이랑 전봇대...등으로 인해서 사진을 찍을려고 하면 어느새 나타나서 자리를 차지해버려서 별로라는..

    • 명이님 - 내일 비가오고 나면
      이곳저곳에 단풍이 제대로 들거예요~~
      카메라 가지고 다니시니 많이 잡아 보세요....ㅎㅎ

      루인님 - 맞습니다.....어딜가나 전선줄 땀시....
      산에도 그런 곳이 많아서 사진 찍을 맛 안날때도 있답니다....ㅎ

  11. 비밀댓글입니다

  12. 아앗.. 아직 단풍구경도 못갔는데...벌써 저렇게 단풍이 들었네요!!..

    직접등산다녀온 기분입니다..ㅎㅎ 가을이 가기전에 꼭 산에 한번 들러야겠어요~

    • 수도권은 단풍이 이제부터 절정입니다.
      여유롭게 산에 가을 산에 한 번 다녀오시길....ㅎ

  13. 와~~단풍이 절정이군요.
    진짜로 산을 좋아하시는게 팍팍 느껴지네요. K2는 역시 좋은가요? ㅎㅎ

    • 수도권은 단풍이 절정은 아니구요~
      아마도 다음주 부터?
      k2는 국산 브랜드이지만 외국산 브랜드와 경쟁에서
      가격,품질면에서 절대 뒤지지 않는 제품이랍니다...ㅎㅎ

  14. 단풍꽤 들었군요.....

    등산하시랴 촬영하시랴..신발리뷰하시랴.... 쉴틈이 없으셨군요...

    • ㅎㅎㅎㅎ 맞습니다...
      방법은 시간에 구애받지 말고 유유자적<悠悠自適> 하게 다니는거 외에는 없더군요~~ㅎ

  15. 서브제로와 함께 하신 인증샷이 젤 멋쪄용.^^
    새 신 신고 학교 가는 길.
    물 묻을까 흙 묻을까 조심조심 한 발 한 발 내딛이던 때가 생각나
    사진 한 장 한 장 보면서
    발걸음 내닫였을 세담님의 모습에 맘이 설레입니다.

    신발에 흙 안 묻었남요? ㅋㅋ

    좋은 날 되세요.
    노래 들으려고 님 블러그는 열고 블로그소풍 다닙니다. 딱 제 취향입니당...ㅋㅋ

    • ㅎㅎㅎ등산화에는 흙먼지가 묻어야 정상이지욤?? ㅋㅋㅋ
      블로그소풍! 아주 좋은 취미를 갖고 계시네요~~

  16. 새 신을 신고 뛰어보다 팔짝...

    세담님은 새 신을 신고 산으로 폴짝...

  17. K2 등산화를 사셨군요...^^
    저도 이번주 토요일과 다음달 초 등산을 잡아놓고 있는데 단풍이 곱게 물들어 있어야 될텐데 말이에요...

  18. 새등산화를 사고나면 동료들이 꼭 밟아주곤 했었는데...
    그래야 사고가 안난다고~~~~

    윗쪽에는 단풍이 벌써 많이 들었네요....
    이곳은 이제 시작하려고 하는데~~~

    사진보니 산에 가고 잡다....
    가을산에 가본지가 언젠지....
    기억도 안나네~~~~ ㅠ.ㅠ

    • ㅎㅎㅎ
      밟아 주어야 겠군요!
      단풍은 이제 시작인것 같습니다.....
      오늘 비도 내리고~~~
      나면 내일 부터 빛깔좋은 단풍들이......

  19. 뽀송뽀송 너무 탐나는데요..
    저는 정상에서 딱 벗으면 발냄새가 온몸을 휘감는데..ㅎㅎ

    • ㅎㅎㅎ
      등산화,등산양말이 기능이 우수해도
      체질적으로 발에 땀이 많은 분들은 그렇더군요!!!

  20. 새신 길들이기를 하구 오셨군여...

  21. 단풍 든 숲 속의 오솔길 ..
    참 아름답네요..
    걸어보고 싶지만 올 가을엔 일이 너무 바빠서 아무데도 못 갈 것 같아요.
    이렇게 구경하는 것으로 만족해야 할까 봅니다.

  22. 귀여우시네요....ㅋㅋㅋ ... 새신 신고 마음두근거리며 걸어가는 어린이 마냥 ..기분이 함께 느껴지네요.

  23. 정말 부지런하십니다
    도심근처 단풍은 영 아닌데...
    즐갑하네요

  24. 역시 세담님이네요^^..
    서브제로 부럽습니다 ㅎㅎㅎ...
    가을 설악산 이야기도 기대됩니다.....

  25. 등산화 사려던 참이었는데
    k2 함 가봐야겠어요
    광고가 넘 유혹적이네여^^

  26. 3년동안 매일 쳐다보며 지냈던 곳을 여기에서 보니 새삼스럽네...법륜사도 그렇고.. 봉암리 저수지도 눈에 익어 고향을 보는 기분...언제 꼭 한번 올라보고 싶은 산, 봉암리 고개넘어 간파리에서 군생활했던곳인데..ㅎㅎ
    나보다 먼저 올라갔구만... 아름답게 써가는 이야기가 마음에 와 닿아 항상 즐거움을 선사하는 세담님 보기에 좋습니다.

  27. 감악산 그립네요. 제가 군 시절, 감악산 AOP에서 4개월 근무를 섰었지요. 참 경치도 좋고, 공기도 좋고 구름위를 걷는 그런 기분을 느낄 수 있었지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