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계산,초보 등산객들의 요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행일시 2008.11.06  14:00 -18:00  날씨 : 흐리고 안개.....바람~~~~ 산행인원 : 1인산행
산행구간 : 원터골 - 진달래능선 - 옥녀봉 - 매봉 - 혈읍재 - 숨은길 - 청계골3거리 - 길마재 - 원터골
지방에 다녀올 계획이 있어 주말 산행이 불가능한 상황이라 오후에 잠시 짬을 내어 부담없이 다녀올수 있는 청계산으로 향했다.옛골 보다는 진달래 능선을 오르기 위해 원터골에 주차~~~하였는데.....
원터골 청계산 주차장엔 가을이 한창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계산은 초보 산행인들에게 많은 것을 줄수 있는 산이다.

흔한 동네 뒷산 높이 보다는 훨 높으나<망경대,618m> 그리 어려운 코스가 있는 것도 아니고 서울과 경기남부의 조망이 아주 시원한 정상 봉우리를 여럿 지니고 있어  초보산행인들의 수고로움에 대한 보답을 반드시 해 주는 산이다. < 서울시 우수조망명소가 2곳이나 있다> 또한 도심에서 접근성이 좋은데 < 강남권 양재역,성남시 모란,안양시 인덕원,과천시 대공원역...>등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고 대중교통도 많은 편이며 풍경과 산세도 좋아 도심에서 멀리 가지 않고도 일일 산행을 제대로 즐길수 있는 산이다.바윗길 이 많은 서울 근교의 산들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초보라 하더라도  약간의 인내심만 있다면 누구나 매봉<582m>은 쉽게 오를수 있을 것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산로 초입부터 붉은 단풍들이 산객들을 반겨준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5분여 올라가면 우측으로 올라서는 샛길이 있는데 나는 초보들에게 이 길을 자주 권한다. 체력이 약한 이들은 옥녀봉에서 하산을 해도 좋고 능선길을 따라 수월하게 청계산과 친해질 수 있는코스이기 때문이다. 물론 조망도 아주 좋은 코오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소나무 숲길을 따라 경사로 계단을 조금만 올라가면 능선으로 연결되는데....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에는 진달래꽃이 만발하는 능선길에 금새 도달할수 있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능선을 따라 조금 걷다보면 서울시에서 선정한 우수조망명소에 도착되는데 산불 감시초소가 있는 곳이 나타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강남권의 조망이 좋은 곳인데 오늘은 날이 흐린관계로 ......볼게 별로 없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불감시초소 옆에 때아닌 진달래가 꽃을 피우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내일이 입동인데 꽃망울이 터질듯 하다...............이상  기온의 여파이리라~~이곳에서 한참을 머물며 사진을 찍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편안한 진달래 능선길을 따라 오르다 보면 우측으로 옥녀봉 올라가는 계단길이 이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풍이 없는 곳은 여러 나뭇잎들이 이렇듯 노오랗게 물들어 가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로를 잠시 올라서면 다시 편안한 능선길이 이어진다.초보들이 가기좋은 봉우리 옥녀봉으로.....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계산의 단풍은 높은 산들처럼 화려하지는 않지만 마치 파스텔톤의 그림을 보듯이 은은하고 수수한 아름다움을 지니고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녀봉<375m>에서 조망되는 경마장 풍경! 주말이면 경주가 진행되는 모습도 볼수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옥녀봉에서 되돌아 내려서 다시 편안한 능선 오솔길을 따라  매봉방향으로 향한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로 3거리......청계산의 악명높은 1500계단의 시작 부분에서 가까운 곳이다. 계단길이 싫은 이들은 이곳에서 직진하지 말고 좌측으로 조금만 내려서면 옹달샘약수를 지나서 삼거리가 나오는데 그곳에서 우측길로 올라서면 길마재까지 계단로를 피해 올라갈수 있고 길마재에서 다시 좌측 흙길로 접어들면 매봉까지도 계단로를 피해 올라갈수 있는 방법이 있다. 오늘은 시간관계상 직진......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봉 정상능선이 보이는데 하단부는 가을,상단부는 겨울 풍경에 가깝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계단로 옆에도 떠나가는 가을을 아쉬워하는 단풍들이 나타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제법 땀좀 흘리고 나면 이곳 삼거리에서 길마재 계단길과 만나게 되는데 매봉은 800여미터 남짓 남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터이자 휴식처인 이곳은 옛골에서 올라오는 길과 만나는 곳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상능선부에서 만난 마지막 단풍들이다.....그 위로는 대부분 말라 빛이 바래어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문 바위를 지나고.......문을 돌며 소원을 비는 이들이 제법 많은 곳이다.주말이 아니어서  인지 목탁을 두드리며 보시를 받는 승려는 보이지 않는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등산화를 배낭에 묶고 맨발로 정상까지 올라가고 계신 산할아버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망좋은 매바위에서 바라본 망경대에도 흐린 날씨로 인해 비구름에 가려져 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봉 정상에서 바라본 서울의 하늘은 찌푸린 가을 하늘이어서 흐리기만 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늘은 혈읍재 방향으로 내려서서 혈읍재 전에 왼쪽으로 7부능선 사면 길로 빠지는 숨겨진 등산로로 향한다.이 길에서는 계단로도 피할수 있고 막바지 가을 단풍을 만날수 있기 때문이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가까이에서 본 망경대에는 더욱 짙은 비구름들이 몰려와 금방이라도 비를 뿌릴듯하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역시 예측했던 대로 좁고 숲이 울창한 2km남짓한 이길엔 단풍들이 아직 남았다.
인적이 드문 길이라 단풍의  생명도 길어진 것인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바닥엔 떨어진 단풍잎들의 여운이 가득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발 밑엔 바스락거리는 낙엽 밟는 발자욱 소리가 계속 이어진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청계골 하산 3거리에서 직진하여 길마재 4거리에 당도.....서서히 어두원 온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하산길이 6시도 아니되었는데 어둡다..... 입동이 내일이라 밤이 많이 길어진 모양......

사용자 삽입 이미지
원터골엔 조명등이 들어와 하산하는 산객들을 배웅하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k2에서 메가샾으로 새로운 단장을 한 청계산 점의 조명도 멋지다.....

- 청계산은 아직 산을 잘 모르거나 산에 대한 두려움이 있는 초보 산객들에게 친구같은 산이다. 쉬운 접근성과 다양한 코스 적당한 높이~~ 그리고 산세에 비해 멋진 풍광도 있으며~ 산객들이 많아 안전에도
큰 문제가 없는 곳이다. 이 가을을 주말마다 도심에서 보내신 분들......등산화에 물한병으로도 충분히 다녀 올수 있는 청계산을 권해본다. 한번이라도 가벼운 마음으로 청계산에 올라본다면 산에 대한 새로운 생각을 갖게 될것이다 -


* 이 포스트는 blogkorea [블코채널 : 아름다운 산행 이야기] 에 링크 되어있습니다.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티스토리 모바일 블로그

Categories

세담BLOG (415)N
산행 이야기 (190)
등산의 기초 (29)
인터넷 이야기 (196)N